셀레브는 일상의 평범함을

특별함으로 바꿀 수 있는 플랫폼입니다

언제 어디서든 꺼내어 볼 수 있는
깊이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

[인터뷰]거짓말? 좀 하면 어때

“힘든 상황을 지탱해 줬던 건 

칭찬 받았던 그때의 기억이에요” 


비전공자였던 박시영이 포스터 디자이너가 될 수 있었던 이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