셀레브는 일상의 평범함을

특별함으로 바꿀 수 있는 플랫폼입니다

언제 어디서든 꺼내어 볼 수 있는
깊이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

[인터뷰]몰라서 헤매는 게 아니야

'센티멘털도 하루 이틀', '너무 한낮의 연애', '경애의 마음' 

그리고 최근 작품집 오직 한 사람의 차지'까지 


아무도 기다리지 않는 글을 쓰던 소설가 김금희, 그녀가 그녀만의 속도로 견뎌온 시간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