셀레브는 일상의 평범함을

특별함으로 바꿀 수 있는 플랫폼입니다

언제 어디서든 꺼내어 볼 수 있는
깊이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

걱정하지 마 천천히 가도 괜찮아








1988년 데뷔 이후, 꾸준한 사랑을 받아 온 방송인 박미선
30년간 방송을 계속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이었을까요?